한 스타일리스트가 올린 '아이돌 갑질' 폭로글에 '좋아요' 누르며 응원한 레드벨벳 전 댄서·코디

인사이트MBC '오빠생각'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 스타일리스트가 유명 아이돌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글을 올리면서 아이린이 갑질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레드벨벳의 전 스태프들과 동종업계 관계자들이 해당 폭로 글에 '좋아요'를 눌러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 21일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인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아이돌의 갑질을 폭로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고 싶다고 토로한 후 레드벨벳의 타이틀곡 제목인 '사이코'(psycho)와 '몬스터'(monster)를 해시태그로 덧붙이기도 했다. 이후 A씨는으 아이린을 언급했던 SNS 글을 삭제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갑질 사건 의혹 당사자로 레드벨벳의 멤버 아이린을 지목하고 나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A씨 인스타그램


안타깝게도 A씨의 해당 폭로 글에 레드벨벳의 전 스태프와 동종업계 관계자들이 '좋아요'를 눌러  아이린의 갑질 의혹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레드벨벳의 콘서트에 참여한 댄서와 보아, 샤이니 스타일리스트가 A씨의 글에 '좋아요'를 누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유명 포토그래퍼와 타 잡지사 에디터 등 업계 관계자들도 동참하고 있다.


A씨의 폭로 글에 한 관계자는 "그렇게 광고 현장에서 모두를 노려보고 짜증 내고 소리친다고 소문이 자자한데 한 번은 사달 날 줄 예상했다. 버릇 좀 고치게 응원합니다"라고 댓글을 달기도 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다른 관계자는 "응원합니다"라는 댓글을 남기며 A씨에게 힘을 보태기도 했다.


일부 누리꾼은 "업계 관계자들이 폭로 글에 공감하기 때문에 동조하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이린을 둘러싼 의혹이 일파만파 커져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이들도 많아지고 있지만,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어 논란은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