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이 '갑질 연예인'으로 지목돼 욕먹고 있는데도 '공식 입장' 안내는 SM엔터

인사이트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한 스타일리스트가 인기 아이돌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한 후 레드벨벳 아이린이 '갑질'을 일삼은 연예인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하지만 이런 가운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침묵하고 있어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 21일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한 아이돌의 갑질을 폭로했다.


A씨는 해당 게시글에 레드벨벳의 노래 제목을 해시태그로 덧붙였고, 일각에서는 갑질 대상자가 아이린 아니냐라는 의혹이 나왔다.


인사이트A씨 인스타그램


인사이트SM엔터테인먼트


이후 A씨는 아이린을 언급했던 SNS 글을 갑자기 삭제해 이 같은 의혹을 기정사실화해버렸다.


현재 일부 누리꾼은 아이린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찾아가 날 선 비난의 글을 남기고 있는 상황이다.


보통 소속 아티스트가 억울하게 욕을 먹을 경우 반박 입장을 바로 내지만, SM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까지 아무런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A씨의 갑질 폭로 이후 '아이린'이란 이름이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내리고 있는 가운데, SM엔터테인먼트가 향후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인사이트MBC '오빠생각'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