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초 흡입 걸린 후 비판 댓글 달리자 "저런 사람들 인식 어떻게 바꾸냐"며 안타까워한 오왼

인사이트Instagram 'owenmyown'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대마초 흡입 혐의로 사회적 물의를 빚은 래퍼 오왼이 인스타그램에 자신을 욕하는 팬에게 안타깝다는 반응의 댓글을 남겼다.


지난 19일 나플라, 루피, 블루 등 메킷레인 레코즈 소속 래퍼들이 대마초 흡연 협의로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 중에는 Mnet '쇼 미 더 머니 9'에 출연 중인 래퍼 오왼도 포함됐다.


힙합 씬에서 이미 익히 알려진 래퍼인 그의 대마초 흡입 사실에 팬들은 그의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서로 갑론을박을 벌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owenmyown'


오왼을 옹호하는 한 팬은 "대마초가 잘못된 것도 아니고 합법화하면 되는 거 아니냐"고 댓글을 달았고 다른 누리꾼은 "그럼 대마 안 하고 살아가는 사람들은 머저리라 법 지키고 사냐"고 일갈했다.


해당 댓글에서 누리꾼이 서로 갑론을박을 벌이자 갑자기 나타난 래퍼 빌스택스는 대마초를 반대하는 누리꾼의 계정을 태그하며 '웃픈' 이모티콘을 달았다.


대마초 흡입으로 불구속 기소된 바 있는 빌스택스는 현재 대마초 합법화를 주장하고 있다.


빌스택스의 댓글을 본 오왼은 그의 계정을 답글을 달았다.


인사이트Instagram 'owenmyown'


인사이트Mnet '쇼 미 더 머니 9'


오왼은 빌스택스에게 "모범시민 납셨네"라며 "저런 사람들 인식을 어떻게 바꾸죠?"라고 안타까워했다.


대마초에 부정적인 누리꾼을 안타까워하는 빌스택스의 시선에 오왼이 공감하며 이 같은 부정적인 인식을 어떻게 바꿀지 고심한 것이다.


과거 대마초를 피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던 오왼이기에 팬들은 여전히 그의 인스타그램에서 그의 대마초 흡입 사실을 두고 논쟁을 펼치고 있다.


오왼의 대마초 흡입 사실이 알려지자 '쇼 미 더 머니 9' 측은 그의 출연분을 모두 편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