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들에게 가장 신경쓰이는 '질 냄새'로 알 수 있는 질환 5가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여성들에게 질에서 나는 냄새는 가장 신경 쓰이는 것 중 하나다. 심한 경우에는 질 청결제와 향수를 사용해도 사라지지 않는다. 


질에서 냄새가 난다는 건 유해균이 침투해 증식할 경우다. 때문에 몸에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라 할 수 있다. 


최근 미국의 여성 잡지 '위민스헬스'는 예일대 의대 산부인과 메리 제인 민킨(Mary Jane Minkin)과 인터뷰를 하며 비정상적인 질 냄새를 5가지로 분류했다. 


냄새에 따라 원인과 증상을 막기 위한 대책 등이 설명됐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1. 마른오징어 냄새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마른오징어 냄새의 가장 큰 원인은 세균성 질염이다. 질 속의 정상적인 산도가 나쁜 박테리아에 의해 무너질 때 이러한 냄새가 난다. 


회색의 질 분비물이 나올 때도 있다. 


이때 질 세정을 너무 과도하게 하면 산도 균형이 깨지기 때문에 위험하다. 질 전용 세정제를 택하는 것이 좋다. 


그래도 냄새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산부인과에 방문해 적절한 처방을 받으면 비교적 쉽게 치료할 수 있다. 


2. 맥주 냄새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경우 곰팡이가 원인일 수 있다. 끈적거리는 흰색 분비물이 함께 나타난다면 곰팡이를 더욱 의심해야 한다. 


가장 흔한 건 칸디다다. 칸디다는 면역력이 약해졌을 때 나타나기 쉬운 질병이다. 


혈당을 낮추는 게 칸디다 치료에 근본적인 치료다. 몇 가지 약물요법을 사용하면 칸디다 질병 또한 쉽게 치료 가능하다. 


3. 흙 냄새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흙 냄새, 사향 냄새 등이 난다면 자신이 입은 속옷이 합성섬유인지 확인해야 한다. 


운동 후에 젖은 합성섬유에서 세균이 자라 이러한 냄새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흙 냄새, 사향 냄새 등이 난다면 폴리에스테르, 나일론 등의 합성섬유 속옷 대신 면 재질 속옷을 입어야 한다. 


또 운동 직후 속옷을 바로바로 세탁하는 것이 세균 증식을 막는 방법이다. 


4. 고기 썩은 냄새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는 질 속에 남겨진 탐폰이 원인일 수 있다. 밀폐된 공간 안에 있는 탐폰에서 세균이 증식하면서 나는 냄새일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경우는 대체로 드물지만 심각할 경우 독성쇼크증후군처럼 치명적인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질 내부에 삽입하는 탐폰과 같은 물건은 사용 기간이 지났을 경우 바로 폐기해야 한다. 


5. 쇠 냄새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금속 냄새가 난다는 건 질 내부에 생리혈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 식초가 들어간 세척제나 물로 가볍게 질 세정을 해주면 쉽게 해결된다. 


하지만 강한 비누를 사용할 경우 질 내부 산도를 무너뜨릴 수 있음으로 피해야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