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긁으면 부풀어요"...한국인 5%가 앓고 있는 피부질환의 정체

인사이트bjqinding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최근 일교차가 커지고 대기가 급격히 건조해지면서 피부질환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어났다.


특히 건조해진 피부로 인해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 건조한 피부를 촉촉하게 만들어주는 방법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이런 가운데 피부에 손톱으로 글자를 쓰면 그대로 부어오르는 피부질환에 걸린 사람들이 직접 공개한 사진이 SNS 상으로 퍼지며 많은 누리꾼의 관심을 끌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이 피부병은 바로 피부묘기증(Dermographism)이라고 불리는 알레르기성 두드러기 질환이다.


인사이트Instagram 'dermatographia_'


인사이트dermnetnz


이름은 매우 생소하지만 한국인의 5% 정도가 이런 피부 체질을 가지고 있을 정도로 꽤 흔한 질병이다.


피부묘기증은 긁었을 때 긁은 모양 그대로 피부가 부풀어 오른다. 이에 피부묘기증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흔히 "피부에 그림을 그릴 수 있다"라는 표현을 하곤 한다.


실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피부묘기증으로 인해 글자나 다양한 모양으로 부풀어 오른 피부의 사진을 많이 볼 수 있다.


피부묘기증은 젊은 성인에게서 흔히 발생하며 평균 2년에서 7년간 지속하다가 자연히 없어지는 경우가 많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ermnetnz


그러나 종종 증상이 심한 사람은 자려고 누웠을 때 땅에 닿는 부위가 가렵고 여름에는 햇빛만 받아도 온몸에 가려움증을 호소하곤 한다.


심지어 샤워할 때 수압 물줄기를 따라 그대로 피부가 부풀어 올라 일상 생활에 지장을 겪는 이들도 많다.


아직 피부 묘기증의 정확한 원인을 밝혀지지 않았으나 바이러스감염, 항생제 복용 혹은 정서적 긴장이나 갱년기를 앓고 있는 여성들에게서 일어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문가들은 피부묘기증의 증상을 완화하기 위해 최대한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건조한 대기는 증상을 악화시키는 요인이기 때문에 가을 겨울에는 피부 보습제를 꼼꼼히 바를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