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머리가 잘 어울리는 혜리가 '5년' 동안 기른 머리카락을 싹둑 잘라버린 이유

인사이트YouTube '혜리'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머리가 긴 헤어스타일이 좋아 5년 동안 길게 가꿔온 여성 연예인.


그는 지난 5년 동안 한 번도 해보지 않았던 결정을 최근 했다. 그리고 곧바로 실행에 옮겼다. 바로 가수 겸 배우 혜리의 이야기다.


2일 오후 혜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혜리'에 5년간 기른 머리카락과 이별하는 영상을 올렸다.


YouTube '혜리'


YouTube '혜리'


영상 속 혜리는 실제로 머리를 싹둑 잘라버린다. 부들부들 떨며 조금은 망설이는 듯하지만 뜻하는 바를 위해 결국 머리카락을 진짜로 잘랐다.


혜리가 머리카락을 자른 이유는 그저 '단발 뽐뿌'가 와서 자른 게 아니었다.


소아암 환우들에게 기증하기 위해서였다. 머리카락이 빠져, 머리를 덮어줄 가발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5년 동안 정든 머리카락과 이별한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혜리'


쉽지 않은 선택을 한 혜리에게 누리꾼들은 찬사를 보내고 있다.


소아암 환우를 위한 머리카락 기증은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지만, '비주얼'이 돈이 되는 연예인이 하는 경우는 드물기 때문이다.


혜리는 "제 과거의 머리카락들은 저보다 더 필요하신 분들을 위해 기부될 예정"이라면서 "그래서 (머리카락은 잘렸지만) 마음은 더 풍요로워졌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혜리'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