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피부과 의사들이 무조건 추천한다는 '보습력 갑' 로션 3가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찬바람이 쌩쌩 불어오는 겨울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춥고 건조한 겨울이 되면 지성이든 건성이든 피부 타입과 무관하게 건조함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이들이 공통적으로 호소하는 증상은 아무리 크림을 두껍게 발라도 얼마 안 가 또다시 쩍쩍 갈라지고 각질이 일어난다는 것이다.


그래서 오늘은 온라인상에서 미국 피부과 의사들의 추천템으로 소문난 '보습력 갑' 로션 리스트를 준비했다.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기 전 쟁여 둘 로션을 찾고 있었다면 참고해 보자. 


뉴트로지나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미국 피부과 전문의들이 추천하는 브랜드 1위에 선정된 뉴트로지나는 국내에서도 보습의 대명사로 잘 알려져 있다.


뉴트로지나에서 가장 유명한 제품은 노르웨이젼 포뮬러 바디 에멀젼이다.


이 제품에는 순도 99%의 글리세린이 다량 함유돼 있어 피부 자체의 보습 능력을 끌어올려준다.


특히 갈라짐이 심한 팔꿈치와 무릎 등에 집중적으로 발라 주면 더욱 좋은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한다. 


세라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세라비는 미국 피부과 의사들이 건성 피부와 아기들 로션으로 자주 추천하는 브랜드다.


뛰어난 가성비와 보습력 때문에 미국 내에서는 세타필보다 더 인기가 있다는 말도 전해진다.


특히 유명한 제품은 바디 전용 크림인 세라비 이치 릴리프 로션(CeraVe Itch Relief Moisturizing Lotion)과 세라비 힐링 연고(CeraVe Healing Ointment)등이다. 


세바메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크림을 두껍게 얹어도 건조함이 사라지지 않는다면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가 무너졌기 때문일 수 있다.


피부는 약산성 상태인 PH 5.0에서 5.5 사이를 유지해야 하는데, 이 상태가 무너지면 피부에 각종 트러블이 일어나게 된다고 한다.


독일의 피부과 의사가 만든 브랜드인 세바메드는 피부를 최적의 약산성 상태로 유지하는 데 특화됐다.


한국에서는 상대적으로 덜 알려져 있지만, 독일에서는 국민브랜드로 불릴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보습 라인의 베스트셀러는 무려 100시간이 넘는 보습 지속력을 가지고 있는 우레아 보습크림이다.


샤워 후 물기가 마르기 전에 발라 주면 촉촉함을 더욱 오래도록 유지할 수 있다고 하니 참고해 보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