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구멍에 '플라스틱 빨대' 박힌 바다 거북 (영상)

via COASTS / YouTube

 

콧구멍에 12cm 길이의 플라스틱 빨대가 박힌 바다 거북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져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한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에 따르면 해양학자 크리스틴 피그너(Christine Figgener)와 텍사스 A&M 대학 연구팀이 최근 코스타리카 연안으로 탐사를 떠났다.

 

피그너 연구팀은 우연히 콧구멍에 플라스틱 빨대가 박힌 바다 거북을 만나게 됐고, 아파하는 바다 거북을 위해 빨대를 제거해주기로 한다.

 

플라스틱 빨대를 제거하는 과정에서 바다 거북은 많이 아픈지 온갖 인상을 지으며 어쩔 줄 몰라한다. 

 

특히 빨대를 빼려고 하면 할 수록 콧구멍에서 피가 흘러나왔고, 눈물을 글썽거리는 바다 거북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미어지게 한다.

 

피그너 연구팀은 "플라스틱 빨대가 어떻게 바다 거북의 콧구멍에 박히게 됐는지에 대해서는 알아낼 수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다에 버려진 쓰레기 중 일부가 콧구멍에 박혔을 것으로 추정할 뿐이다"고 덧붙였다.

 

via COASTS / YouTube

 

장영훈 기자 ho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