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한폭탄 같은 보복운전 스릴러 영화 '언힌지드', 현실 공포 담았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누리픽쳐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지난 15일 평택 한 편의점에 돌진한 채 안에서 난동을 부린 사건이 화제가 됐다. 결국 운전자는 구속이 되었고, '분노조절장애' 치료를 받고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벌어진 일련의 사건들로 다시금 '분노조절장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이것으로 비롯된 '보복운전'을 소재로 한 '언힌지드'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는 10월 7일 개봉을 확정한 '언힌지드'는 크게 울린 경적 때문에 분노가 폭발한 남자, 그에게 잘 못 걸린 운전자가 최악의 보복운전을 당하는 도로 위 현실테러 스릴러다.


사회는 빠르게 변화하고 이에 따라 범죄의 형태도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 2013년 '숨바꼭질'의 경우, 인간생활의 세 가지 기본 요건 중 하나인 '집'을 향한 강렬한 욕망으로 비롯된 공포를 그려낸 작품이다. 실제 하루가 다르게 상승하는 집값에 대한 불안감을 바탕으로 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누리픽쳐스


최근 개봉한 '도어락' 역시 같은 맥락에서 읽어낼 수 있다. 1인 가구가 늘어나고, 그 중 여성을 노린 범죄가 발생, 관객들의 두려움을 그대로 영화화해 보여주고 있다.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현실공포'를 '언힌지드'에서도 볼 수 있다. 최근 들어 시한폭탄 같이 '분노'를 안고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늘어가고 있다.


그 가운데 일부는 분노조절장애를 앓기도 하는데, 좀 더 극단적으로 갈 경우, '보복운전'과 같은 형태로 범죄가 일어나기도 한다.


도로 위에서 벌어지는 '보복운전'은 전체 운전자 중 반절에 가까운 이들이 겪었을 정도로 흔한 일이 되어버렸다. 그러나 문제는 이것 때문에 누군가는 지울 수 없는 큰 상처와 피해를 준다는 사실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누리픽쳐스


영화의 작가는 "우리가 흔하게 접할 수 있는 평범한 경험인 '보복운전'을 시작으로 한 남자가 스스로의 화를 주체하지 못하여 예상할 수 없는 결과로 이어지는 이야기"라고 설명하며, "왜 많은 사람들이 분노를 안고 살아가고, 그걸 도로 위에서 왜 폭발시키는지 알고 싶었다고 한다"며 영화가 전하고자 하는 바를 설명했다.


감독 역시 "현실을 대변하는 스릴러"라고 전하며, 왜 이 사회가 이렇게 되었는지 고민해보아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이제는 나와 떼 놓고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문제가 되어 가고 있는 '분노조절장애'로 인한 '보복운전'을 소재로 해, 사회와 개인을 향해 묵직한 메시지를 던지는 영화 '언힌지드'는 오는 10월 7일 개봉 예정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누리픽쳐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