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바늘'로 100번 찔러도 안 죽는 '독종'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전 세계를 잠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바늘로 100번을 찔러도 죽지 않는 '독종'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뿐만 아니라 당초 무더운 여름이면 바이러스가 수그러들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90도 고열을 가해도 죽거나 모양이 파괴되기는커녕 곧 '원상회복'하는 소름 끼치는 모습을 보였다.


20일(현지 시간)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헝가리 세멜바이스대 연구진이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충격적인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헝가리 세멜바이스대 연구진은 지난 17일 동료 검증 학술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바이오아카이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바늘로 100번 찔러도 죽지 않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먼저 연구진은 코로나바이러스 입자가 바늘로 몇차례 찔러야 터지는지를 실험했다.


연구진은 미세바늘을 사용해 직경 80mm(나노미터)인 코로나바이러스 입자를 관통시켜 봤지만 모양이 잠시 찌그러질 뿐 바늘을 빼면 다시 원래대로 돌아오는 것을 확인했다.


게다가 바늘로 100번을 찌를 때까지도 입자가 터지지 않았고 온전한 형태를 유지했다.


이후 연구진은 코로나바이러스 입자에 90도 열을 10분간 가해 온도에 따른 반응을 지켜봤다. 그러나 이 또한 원형이 아주 조금만 바뀌었을 뿐 거의 영향이 없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실험 결과를 기반으로 연구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지금껏 알려진 바이러스 중 최고의 탄성을 지니고 있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놀라운 자가 치유력은 이 바이러스가 광범위하게 각기 다른 환경에서 적응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례없는 팬데믹을 몰고 온 코로나19는 이미 전 세계 누적 확진자만 3천만 명을 넘어섰으며 누적 사망자가 100만 명에 육박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