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년 존버 성공"···고려시대 씨앗이 700년 만에 활짝 꽃을 피웠습니다

인사이트아라홍련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700년 만에 다시 피어난 비밀의 꽃 '아라 홍련'.


지난 2009년 경남 함안 고려 시대 유적지인 성사 산성 발굴 작업에 몰두하던 사람들은 수상한 물건 하나를 발견한다.


동그랗고 통통하며 딱딱한 이 물건의 정체는 씨앗이었다. 한국 지질자원연구소에 확인한 결과 이 씨앗은 700년 전 고려시대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연구팀은 씨앗을 심기로 했다. 이듬해 씨앗은 기적적으로 싹을 틔웠고, 어디서도 보지 못한 아름다운 연꽃이 피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아라홍련 / 뉴시스


함안군은 함안의 옛 이름을 따 이 꽃의 이름을 '아라홍련'이라 하고 박물관 한쪽에 시배지를 만들어 150포기를 심어 놓았다.


고귀하고 아름다운 '아라홍련'은 다양한 연꽃으로 분화되기 이전 본래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아라홍련이 한반도 연꽃 고유의 모습을 하고 있고, 전통 그대로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고 평가한다.


인사이트아라홍련 / 뉴스1


인사이트일반 연꽃 / 뉴스1


꽃잎 하단은 백색, 중단은 선홍색, 끝은 홍색으로 현대 연꽃과 비교해 길이가 길고 색깔이 엷다.


또한 고려 시대 불교 탱화(幀畵)에서 볼 수 있는 연꽃의 형태와 색깔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역사적인 가치도 뛰어나다.


아라홍련 특유의 연꽃 특유의 향기와 탐스러운 꽃잎을 보기 위해 매년 7~8월 함안에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