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케이 "미주의 튀는 행동은 팀을 위한 일…난 너무 좋다"

인사이트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뉴스1] 황미현 기자 = 러블리즈 케이가 미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소녀시대 써니, 효연과 러블리즈 케이, 이미주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러블리즈는 올해로 데뷔한 지 6년 차다. ‘아이돌 7년 차 징크스’라는 말도 있는 만큼 이맘때가 러블리즈에게 가장 중요한 시기일 터.


케이는 “저희도 장수하고 싶고 오래오래 걸 그룹을 하고 싶다"며 "소녀시대 선배님에게 멘탈적인 부분이나 멤버 사이에 있어서 조언을 구하고 싶다”며 솔직한 고민을 터놓았다.


인사이트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러블리즈 미주 / 사진=인사이트


효연은 “소녀시대는 한 명이 안 좋은 생각을 하면 다 같이 모여 이야기하는 시간을 많이 가졌다”며 소통의 중요성을 조언했다.


케이는 “저희도 얘기를 진짜 많이 한다"며 "서운한 일은 바로 얘기한다”고 공감했다.


MC 김용만이 장난스럽게 “미주 씨가 튀는 행동을 많이 하는데 그거에 대한 얘기는 없냐”고 묻자 케이는 “그건 팀을 위해 한 것이고 박수 받을 일이다"라며 "전 너무 좋다”고 답했다.


이들의 출연분은 오는 16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러블리즈 케이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he K-POP'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