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선 넘었다"···박보검 드라마 홍보해준 민서공이에 쏟아지고 있는 비난

인사이트YouTube '민서공이'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박보검의 새 드라마를 홍보해준 유튜버 민서공이에게 비난의 화살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 7일 민서공이는 오랜만에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상 한 편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에는 박보검의 새 드라마 tvN '청춘기록'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민서공이의 모습이 담겼다.


민서공이는 "박보검의 엄청난 팬이라서 응원 영상을 남기게 됐다. 박보검은 군대에 갔지만 드라마는 꼭 재미있을 거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민서공이'


앞서 민서공이는 방송에 출연해 스스로 박보검 닮은꼴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해당 방송으로 이슈가 된 민서공이는 SNS를 통해 박보검을 연상하게 하는 행동을 보여줘 비난을 샀다.


계속해서 박보검으로 노이즈마케팅을 벌이는 듯한 민서공이가 달갑지 않았던 것이다.


그런 가운데 그가 또 한 번 박보검과 관련된 콘텐츠를 제작하자 누리꾼은 분노했다. 


인사이트YouTube '민서공이'


인사이트Instagram 'kms02.02'


이들은 "제대로 선 넘었다", "제발 본인만의 개성을 찾으시길" 등 질타했다.


한 누리꾼은 "진짜 박보검을 응원하고 싶은거면 박보검 씨 언급을 하지 말아 주세요"라며 간곡하게 부탁했다.


반면 몇몇은 "박보검이 우상이라서 그런 것 같다"라며 무작정 민서공이를 비난하는 건 좋지 않아 보인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