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나 고은아 성희롱하는 악플러에 "이런 거지 같은 짓거리하지 말라"며 분노한 미르

인사이트YouTube '방가네'


[뉴스1] 김학진 기자 = 그룹 엠블랙 출신 미르와 배우 고은아 남매가 성희롱 악플에 대한 고충을 토로하면서 악플러를 향해 "선처는 없다"고 강력 경고했다.


2일 고은아, 미르 남매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는 '인간적으로 이런 DM은 보내시면 안돼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고은아, 미르 남매와 언니 효선 씨가 만두 빚는 모습이 담겼다. 자신들의 스타일대로 매운 만두와 고기만두를 정성껏 빚으면서 오순도순 앉아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미르는 고은아를 향해 "누나는 화보가 잡혀서 먹으면 안 된다"라고 말했지만, 고은아는 "오늘까지만 괜찮다. 이럴 때는 항상 오늘까지만 아니겠냐"라고 받아치면서 유쾌한 춤을 춰 미르를 웃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방가네'


그러던 중 자신이 빚은 만두를 먹던 고은아가 갑자기 휴대전화를 바라보더니 "아…또 왔어"라며 쓴웃음을 지었다.


이를 듣자마자 미르는 무슨 내용인지 짐작을 한 듯 "아니 왜 이렇게 고은아한테 이상한 쪽지를 보내는 사람이 많냐"고 말했다.


이에 고은아는 계속 휴대전화를 들여다보며 "당신들한테 쪽지를 보내는 사람들은 그나마 정상적인 내용이지 않냐?"라고 물었다.


이에 언니 효선 씨는 "아니다, 내겐 돈 빌려달라는 내용의 쪽지밖에 안 온다"라고 하며 웃음 지었다. 그러자 동생 미르는 "정말 고은아한테 성희롱적인 연락이 많이 온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방가네'


또 고은아는 "이거 말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이라고 운을 떼더니, "정말 주기적으로 XX 보여달라고 하루도 안 거르고 정말 단 하루도 안 거르고 그런 쪽지를 보낸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그 사람은 정말 하루도 안 거르고 맨날 보내는데, 내가 그래서 느낀 게 아~ 이 정도 정성이면 이 사람한테는 보여줘야겠다 싶기도 한다"라고 말하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동생 미르는 "사실 이런 내용의 쪽지들은 누나에게 상처가 된다"면서 웃음으로 넘기려 했지만, 그간의 고충으로 마음고생을 한 누나의 마음이 이해된다고 했다.


끝으로 미르는 "악플 달고 성희롱 하는 사람들은 진짜 얼굴을 마주 보고도 그런 행동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라고 물으면서 "(악플러들은) 손가락은 정말 위험한 것이다. 우리가 한번 꽂혀서 악플에 대한 신고를 진행하게 된다면 선처는 절대로 없을 것이다"라고 강력하게 경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방가네'


YouTube '방가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