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요한계시록', 철저한 방역으로 안전하게 종연

인사이트사진 제공 = 광야아트센터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지난 1월 광야아트센터에서 개막한 뮤지컬 '요한계시록'이 연장공연과 특별공연으로 이어진 대장정을 마치고 지난달 31일 종연했다.


특히, 이번 '요한계시록' 공연은 갑작스러운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공연장 방역과 방역 수칙 준수로 조기 종연 없이 안전하게 마무리되어 더욱 의미가 깊다.


신약 성경 요한계시록 2,3장의 예수 그리스도가 일곱 교회에 보내는 편지를 바탕으로 한 창작 뮤지컬 '요한계시록'은 광야아트센터의 전신인 대학로 '작은극장 광야'에서부터 꾸준히 공연되어 온 광야의 대표 작품 중 하나이다.


난해하고 무거운 예언서로 알려진 요한계시록에 대한 쉬운 해석과 독창적이고 짜임새 있는 스토리, 가슴을 울리는 뮤지컬 넘버로 2015년 초연 때부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광야아트센터


지난 1월 광야아트센터에서 업그레이드한 버전을 처음 선보이면서는 6주 동안 총 41회를 공연, 공연 막바지에 갑작스럽게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도 총 객석 점유율이 87.9%에 달했을 만큼 또 한번 크게 사랑받았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두 달 간의 셧다운을 거쳐 5월1일, 연장공연을 재개한 '요한계시록'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공연을 이어갔다.


입장 전 발열 체크와 손 소독,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및 좌석 간 거리 두기를 기본으로, 좌석에 항균 패치를 부착하고, 공연장 안팎을 인체 무해한 살균수로 수시로 소독하는 등 철저하고 세심한 방역으로, 작품 내용뿐만 아니라 외적으로도 관람객들에게 감동을 주었다.


7월말 연장공연 폐막을 앞두고 코로나가 잠시 주춤, 휴가철을 맞아 뒤늦게 '요한계시록' 관람을 원하는 관람객들의 추가 공연 문의 및 요청이 쇄도하여, 8월 특별공연을 전격 결정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광야아트센터


월요일과 토요일에만 공연을 오픈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람객들이 몰려 작품에 대한 감동은 물론, 광야아트센터의 철저한 방역 관리에도 호평을 남겼다.


특별공연 기간 중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다시 시작됐으나 뮤지컬 '요한계시록'은 모바일 문진표 작성을 추가 조치하고 공연장 연습을 재택 연습으로 돌리는 등 더 꼼꼼한 방역 관리로 지난달 31일까지 관람객들과 약속한 공연을 무사히 마쳤다.


장장 8개월에 걸친 '요한계시록'의 대장정을 안전하게 마무리 광야아트센터는 차기 작품으로 10월 중 '더 북; 성경이 된 사람들'을 준비 중이다.


역사가 전하지 않은 흥미로운 스토리, 뛰어난 작품 완성도로 또 한번 묵직한 감동을 선사할 뮤지컬 '더 북: 성경이 된 사람들'은 광야아트센터에서 10월 중 개막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