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 움직일 때마다 아프고 소리 나는 '턱관절 증후군' 고치는 습관 4가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최근 '턱관절 증후군'이 현대인들 사이에서 찾아볼 수 있는 대표적인 만성질환이 되고 있다. 턱관절 증후군은 턱관절 사이의 디스크나 턱 주변의 근육에 장애가 생기는 등 턱관절 구조물의 이상으로 발생하는 질환을 통칭한다.


초기에는 입을 열거나 다물 때 딱딱 소리가 나다가 점점 시간이 지나면서 턱 주변에 통증이 심해지는 증상을 보인다. 


턱관절 주변에는 수많은 신경과 혈관이 지나고 있고 내이와도 가까워 턱관절 증후군을 방치하면 평형기관에도 영향을 주는 등 다양한 부위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턱에서 자주 소리가 나거나 턱 통증이 반복적으로 생긴다면 턱에 이상이 생겼다는 신호이므로 무심코 넘어가서는 안 된다.


전문의들은 턱에 통증과 소리가 심할 경우에는 반드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또 평상시 턱관절 증후군을 개선할 수 있는 작은 생활 습관을 실천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그래서 지금부터 움직일 때마다 아프고 소리 나는 턱관절 증후군 고치는 습관들을 소개해 보겠다.


1. 음식 먹을 때 양쪽으로 씹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식샤를 합시다'


자신도 모르게 음식을 먹을 때 한쪽으로만 씹는 습관을 지닌 사람들이 많다.


음식을 씹는 습관은 턱관절 건강에 아주 큰 영향을 미친다.


한쪽으로만 음식을 씹게 되면 자주 씹는 쪽 턱의 근육만 강화되고 짧아지면서 턱이 한쪽으로 틀어져 턱관절 장애를 유발한다.


그렇기 때문에 턱관절 증후군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음식을 먹을 때 양쪽으로 오랜 시간 동안 꼭꼭 씹어야 한다.


2. 손톱이나 물건 물어뜯는 습관 고치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어릴 때부터 손톱이나 물건을 물어뜯는 습관을 지닌 사람들이 많다.


이런 사람들은 보통 불안감이나 긴장을 해소하기 손톱이나 물건을 물어뜯곤 한다.


이런 습관은 턱의 모양을 변형 시켜 턱관절 증후군을 유발한다.


만약 턱에서 소리가 나거나 움직일 때마다 통증을 느끼는 사람 중 손톱을 물어뜯는 습관이 있다면 반드시 고쳐야 한다.


3. 마른 오징어 같이 질긴 음식 먹지 않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응답하라 1994'


턱에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 중 오징어와 같이 질긴 음식을 좋아하는 경우가 많다.


단단하고 질긴 음식들은 자주 먹는 것은 치아뿐만 아니라 턱관절에도 무리가 간다.


치아가 딱딱한 음식을 소화하기 쉽게 잘게 저작하는 과정에서 턱에 무리한 힘이 가해져 턱 모양이 변형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턱관절 건강을 위해서 되도록 질기고 딱딱한 음식의 섭취는 삼가는 게 좋다.


4. 충분한 숙면 취하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KBS2 '너의 노래를 들려줘', (우) JTBC '효리네 민박'


최근 현대인들은 밤늦게까지 스마트폰을 하는 습관들로 인해 깊게 잠을 깊이 자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깊은 잠을 자지 못하는 것도 턱관절 증후군을 악화시키는 습관 중 하나다.


피로로 인해 과도한 스트레스와 긴장에 노출되면 우리도 모르게 이를 꽉 물거나 이를 갈게 돼 턱관절에 큰 무리가 오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턱관절 증후군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잠을 푹 자는 습관을 지니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