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보니 영화 '곡성'에 천우희보다 먼저 캐스팅됐던 현아

인사이트Instagram 'hyunah_aa'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나홍진 감독의 영화 '곡성'이 캐스팅 비화로 새삼 누리꾼의 이목을 모으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상에서는 '곡성'의 캐스팅 비하인드가 화두로 떠올랐다.


다양한 인물이 등장하는 '곡성'에서 멍한 눈빛과 신비로운 아우라를 발산하며 관객의 마음을 훔친 이가 있다. 바로 무명이다.


무명은 정체를 알 수 없는 인물로 배우 천우희가 맡아 스크린에 등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곡성'


그러나 애초 나홍진 감독은 무명 역에 가수 현아를 점찍었다.


과거 현아는 KBS2 '해피투게더 3'를 통해 나홍진 감독이 직접 무명 역을 제안했던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나홍진 감독이 직접 사무실로 찾아와 '곡성' 참여를 권유했다고 밝혔다.


나홍진 감독은 우연히 스크린에 꽉 차게 나오는 현아의 모습을 접했고, 무대에서 뿜어내는 에너지에 새로운 모습을 끄집어내고 싶은 욕망이 들어 캐스팅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영화 '곡성'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감독의 제안에 현아는 "무대 위에서 보여줄 모습이 먼저라고 생각했다"면서 "정중히 거절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한편 현아를 대신해 '곡성'에 출연했던 천우희 배우는 칸 영화제에 초청돼 레드카펫을 밟았다.


현아는 현재 건강상의 이유로 신곡 발매 등 활동을 잠정 연기한 상태다.


인사이트피네이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