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건강 악화로 '실신'까지 해 활동 잠정 중단한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오는 26일 새 디지털 싱글 '굿 걸'로 컴백할 예정이었던 현아가 활동을 잠시 미룬다.


22일 현아의 소속사 피네이션 측은 현아의 건강에 비상등이 켜져 신곡 발표와 활동을 잠정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피네이션 측은 "현아가 누구보다 의욕적으로 활동을 준비해왔다"면서도 "우울증 및 공황 장애, 미주신경성 실신을 완전히 치료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현아가 싱글 앨범과 하반기에 예정된 정규앨범 발매에서 최상의 모습을 보여주고자 오랜 기간 꾸준히 치료를 병행했지만, 최근 다시 '미주신경성 실신'을 하는 상황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피네이션 측은 "당사는 아티스트를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소속사로서 현 시점에서 아티스트에게 최우선으로 필요한 것은 충분한 치료와 안정이라는 결론에 다다랐다"며 "내주 앞두고 있던 싱글 발매와 활동 역시 더는 진행이 매우 어려운 상황으로, 건강이 회복될 때까지 잠정적으로 활동을 연기하고자 한다"고 양해를 구했다.


현아의 팬들은 현재 걱정을 표하면서도 "아프지 말길", "빨리 쾌차하길 바란다"며 응원을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현아는 지난해 자신의 SNS를 통해 우울증과 공황장애, 미주신경성 실신을 앓고 있다고 직접 고백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앞이 뿌옇게 보이더니 푹하고 쓰러진 게 여러 번"이라며 충격적인 건강 상태를 전해 팬들을 우려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다음은 피네이션 소속사의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피네이션(P NATION)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 현아가 건강상의 이유로 신곡 발표와 활동을 잠정 연기하게 되어 아래와 같이 공식입장 전합니다.


현아는 새 싱글 발표를 시작으로, 올해 안에 자신의 첫 정규앨범 발매까지 오랜 시간을 두고 누구보다 의욕적으로 활동을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지난해 현아가 본인이 우울증 및 공황 장애가 있으며 미주신경성 실신이란 진단을 받았음을 대중 앞에 처음으로 어렵게 고백한 이후, 다음주로 예정된 싱글 발매와 하반기에 예정된 정규앨범 발매에서 최선과 최상의 모습을 보여 드리고자 오랜기간 꾸준히 치료를 병행해 왔습니다.


하지만 그 동안의 부단한 의지와 노력에도 불구하고, 최근 다시 미주신경성 실신을 하는 상황들이 발생하였습니다.


당사는 아티스트를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는 소속사로서, 현 시점에서 아티스트에게 최우선으로 필요한 것은 충분한 치료와 안정이라는 결론에 다다랐습니다.


이에 내주 앞두고 있던 싱글 발매와 활동 역시 더는 진행이 매우 어려운 상황으로, 건강이 회복될 때까지 잠정적으로 활동을 연기하고자 합니다.


당사는 현아가 안정을 되찾고 건강한 모습으로 활동을 재개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다하겠습니다.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컴백을 기다리셨을 팬 여러분들을 비롯 모든 관계자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대단히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