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팟' 끼고 음악 듣다 '인이어'로 착각해 그대로 무대에 올랐다는 우주소녀 연정

인사이트MBC every1 '주간 아이돌'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생방송을 앞둔 급박한 시기에 실수를 하고 만 그룹 우주소녀 연정의 일화가 재조명됐다. 


지난해 11월 MBC every1 '주간 아이돌'에는 그룹 우주소녀가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우주소녀 멤버들은 특별 상품이 걸린 '있다? 없다? 토크제로'에 참가해 각자 본인만의 독보적인 에피소드를 뽐냈다.


그런 가운데 연정이 "'역대급' 있다"라는 말과 함께 손을 들어 관심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주간 아이돌'


발언 기회를 얻은 연정은 "아직 대한민국에는 무선 인이어가 없다"면서 이야기를 시작했다.


과거 연정은 음악방송 생방송에 앞서 대기실에서 무선 이어폰을 귀에 꽂고 음악 감상의 시간을 가졌다.


흘러 들어오는 노랫소리에 심취한 그는 어떠한 이질감도 느끼지 못한 채 매니저의 호출에 따라 멤버들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주간 아이돌'


현장에 함께 있었던 은서는 "뭐야 연정이 귀에 뭐야"라면서 무심결에 벌어진 연정의 돌발행동에 발을 동동 구른 매니저의 모습을 따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연정의 이야기를 들은 광희는 "인이어 없이도 음이 흔들리지 않은 거냐. 역시 대단하다"면서 우주소녀에서 메인보컬을 맡고 있는 연정의 노래 실력을 칭찬했다.


인이어 대신 무선 이어폰을 착용한 채 무대에 오른 연정의 이야기를 접한 누리꾼은 "실수 안한 것 멋있다", "헷갈릴만하다"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주간 아이돌'


인사이트SBS MTV '더쇼'


Naver TV '주간 아이돌'


YouTube 'The K-POP'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