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 때문에 자존감 낮아져 "튀고 싶지 않았다"며 울먹인 있지 채령

인사이트YouTube 'ITZY'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있지 멤버 채령이 악플에 대해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18일 있지는 네이버 V라이브 채널을 통해 '레터스 투 믿지'(Letters to MIDZY)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있지 멤버들은 컴백을 앞두고 숨겨왔던 고민을 고백했다.


이날 채령은 "어렸을 때부터 대중분들에게 알려지다 보니까 '안 될 이유가 있었겠지'라며 조롱하는 분들이 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ITZY'


앞서 채령은 데뷔 전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 Mnet 'SIXTEEN'에 출연했다.


오랜 연습생 기간을 버틴 채령은 데뷔조에 확정된 후에도 힘든 시간을 보냈다.


그는 "그때가 제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시기다. 그렇게 꿈꿔왔던 일인데 이렇게 사람들에게 미움을 받을 바에는 의미가 없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채령은 "사진을 찍거나 뭘 해도 끝에 서고 싶어 하고 튀고 싶지 않았다. 그런 건 아직도 조금은 남아 있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ITZY'


그는 "'있지 예뻐서 좋겠다'라는 댓글을 보면 너무 속상하고 안아주고 싶다. 나도 똑같다. '나를 챙기지 못했다'라는 생각에 나에게 미안하다"라고 덧붙였다.


일부 도를 넘는 악플러 때문에 상처받은 그는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고 싶다"라며 당찬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끝으로 채령은 "제가 잘나고 당당해서 이런 노래를 부르는 건 아니다"라며 속마음을 털어놨다.


한편 지난 17일 새 미니 앨범 '낫 샤이'(Not Shy)를 공개한 있지는 발매와 동시에 각종 차트를 휩쓸며 대세임을 입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ITZY'


인사이트JYP엔터테인먼트


YouTube 'ITZ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