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힘들어도 말 잘 안한다"···걸그룹 고충 토로하며 ‘눈물’ 쏟아낸 있지 유나 (영상)

인사이트V라이브 'ITZY'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화려하게 컴백한 있지의 멤버 류진이 대중의 아쉬운 편견에 대해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다.


18일 있지는 네이버 V라이브 채널을 통해 '레터스 투 믿지'(Letters to MIDZY)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있지 멤버들은 컴백을 앞두고 숨겨왔던 고민을 고백했다.


이날 류진(20)은 "편견이나 평가보다는 그냥 나라는 사람을 봐줬으면 좋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라이브 'ITZY'


그는 "칭찬이라고 해주시는 말 중에 '너희 춤은 걸그룹 치고 힘들겠더라', '걸그룹 치고 어렵다', '걸그룹치고 멋있다'라는 말을 자주 듣는다"라고 밝혔다.


류진은 이에 대해 "좋은 의도로 해주시는 말씀이니까 감사하지만 그래도 엄청나게 큰 칭찬으로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지난해 데뷔한 있지는 매번 화려한 퍼포먼스와 카리스마 넘치는 안무로 주목받았다.


이들은 완벽한 무대를 위해 매일 약 7~8시간가량 연습하고 있다.


류진은 "'생각했던 것보다는 괜찮네?' 같은 느낌이다. 그냥 '잘하더라', '멋있더라'처럼 상대적인 것 없이 칭찬받고 싶다"라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V라이브 'ITZY'


유나(18)도 자신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유나는 "가끔은 압박감도 느끼고 스트레스도 받는데 아무리 힘들어도 겉으로는 표현을 많이 못 한다. 나만 힘든 게 아니니까..."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유나는 "'너는 좋은 회사에 들어가서 성공했는데 뭐가 불만이 있냐'는 시선이 있다. 맞는 말이라서 참는데 그래도 스스로가 안쓰러울 때가 있다"며 씁쓸해 했다.


그러면서 유나는 "이젠 '아, 이 행동은 사람들이 싫어하겠지' 생각하며 스스로를 가두게 됐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지난 17일 새 미니 앨범 '낫 샤이'(Not Shy)를 공개한 있지는 발매와 동시에 각종 차트를 휩쓸며 대세임을 입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V라이브 'ITZY'


※ 관련 영상은 9분 3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V라이브 'ITZ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