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 먹는 와중에도 끝까지 응원해준 팬들에 '감사 인사' 전한 샘 오취리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최근 인종차별 문제를 두고 논쟁에 휩싸였던 샘 오취리가 자신을 응원해 준 팬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14일 샘 오취리는 개인 SNS를 통해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사과문 발표 이후 6일 만에 업로드된 해당 게시물에는 '여러분, 많은 응원과 사랑과 위로 메시지를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랑이 우선이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특히 아프리카 특유의 문양이 섞인 의상을 입고 한옥 앞에 앉아 있는 그의 사진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MBC


지난 6일 샘 오취리는 얼굴을 검게 칠한 채 가나의 전통 장례식 문화를 패러디한 의정부고등학교의 졸업 사진을 보고 문제를 지적한 바 있다.


현재는 삭제된 해당 게시물에서 그는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했나. 한국에서 이런 행동 없어졌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함께 첨부한 영어 문구가 해석상 한국 교육 시스템을 비난했다는 오해를 받으면서 그는 누리꾼으로부터 쏟아지는 비난의 화살을 피할 수 없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게다가 과거 방송에서 동양인의 외모를 비하하는 제스처를 취한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그는 청와대 청원을 통해 추방 위협을 받기도 했다.


사과문 발표 이후 인종차별 이슈에 관한 샘 오취리의 논란은 조금씩 사그러드는 모양새다.


한편 샘 오취리는 14일 오전 '대한민국'이 새겨진 옷을 입고 출근길에 오르며 누리꾼에게 다시 한번 화해의 악수를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의정부고등학교 학생자치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