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 홍보대사' 되더니 귀염뽀짝 제복핏 뽐내는 윌벤져스

인사이트Instagram 'kcgnmpa'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송인 샘 해밍턴의 아들 윌리엄과 벤틀리가 해양경찰청 명예 홍보대사로 활동한다.


14일 유튜브 채널 대한민국 해양경찰에는 해양경찰 홍보대사 위촉식 현장이 담긴 영상 한 편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는 해양경찰청 어린이 홍보대사로 위촉된 윌리엄, 벤틀리의 모습이 담겼다.


윌리엄과 벤틀리는 해양경찰 제복을 착용하고 귀염뽀짝한 자태를 과시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cgnmpa'


특히 몸집보다 큰 구명조끼를 입은 벤틀리는 랜선 이모들의 보호본능을 마구 자극했다.


이날 해양경찰청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도 이와 관련된 게시물이 게재됐다.


'홍보대사' 문구와 환하게 웃고 있는 윌리엄 벤틀리의 비주얼이 새겨진 명찰은 소장 욕구를 불러일으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kcgnmpa'


또 "8월 16일 슈퍼맨이 돌아왔다 본방사수"라는 글을 남겨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윌리엄, 벤틀리의 제복 자태에 누리꾼은 "너무 귀엽다", "이모 심장 녹는다 녹아" 등 열렬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윌리엄과 벤틀리는 향후 3년간 해양안전문화 확산 및 해양환경보전을 위한 공익 활동에 힘쓸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YouTube '대한민국 해양경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