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전 임신' 고백했던 성준, 9월 12일 결혼식 올린다

인사이트오앤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배우 성준이 오는 9월 12일 결혼식을 올린다.


12일 스포티비뉴스에 따르면 다가오는 9월 12일 서울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성준은 비연예인인 신부를 배려해 양가 부모와 일가친척, 가까운 지인들만 초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성준은 혼인신고 소식과 함께 군 복무 중 2세를 품었다는 사실을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인사이트KBS2 '연애의 발견'


인사이트SBS '하이드 지킬, 나'


지난 2018년 12월 입대 전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혼인신고를 마친 성준은 당초 국방의 의무를 마친 후 여자친구와 결혼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두 사람 사이에 아이가 생기면서 성준은 혼인신고부터 하기로 결정했다.


당시 성준은 자필 편지를 통해 "결혼 관련 법적 절차는 가능한 한 빨리 진행하되 많은 분들에게 직접 인사해야 하는 결혼식은 진행하지 못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오앤엔터테인먼트


지난달 27일 만기 전역한 성준은 차근차근 결혼식 준비를 해왔다.


뒤늦게 치러지는 결혼식인 만큼 성준이 세심하게 준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편 성준은 지난 2011년 KBS2 '드라마 스페셜 연작시리즈 -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통해 데뷔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