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수고비+보너스를 챙겨줬다"···쯔양 유튜브 영상 번역가가 전한 그의 성격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뒷광고' 논란으로 유튜브 세계를 떠난 쯔양(박정원)의 영상 번역가가 입을 열었다.


지난 6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쯔양 번역가로 일했던 사람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서 지난해 2월부터 11월까지 유튜버 쯔양의 영상 번역을 맡았다고 밝힌 A씨는 "쯔양은 제가 같이 작업했던 유튜버 중에서 가장 착하고 배려심 깊은 사람이었다"라고 말했다.


A씨의 주장에 따르면 쯔양은 번역가의 페이를 반올림해서 주는 것은 물론 수고비와 보너스를 챙겨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tzuyang쯔양'


그는 "쯔양은 유튜브가 잘 될수록, 구독자 수가 늘어날수록 항상 받는 돈을 올려주려고 했다. 유튜버에게 이런 좋은 대우를 받는 건 처음이자 유일했다"라고 고백했다.


쯔양은 번역가가 업계 평균 이상을 받아야 한다며 끊임 없이 임금을 올리려 했다고 한다. 


A씨는 "쯔양은 처음 채널을 시작할 때 유튜브라는 플랫폼 자체를 잘 몰랐다. 오래전에 유튜브 광고 표기를 잘못하고 있다는 걸 인지한 뒤에 자신의 무지함을 해명하고 앞으로 광고를 제대로 명시하겠다는 방송도 한 것으로 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쯔양의 은퇴 소식에 안타깝다는 생각이 든다. 진짜 유튜버를 그만두어야 할 사람들은 은퇴를 안 하고 쯔양이 은퇴한다니"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끝으로 A씨는 쯔양 영상 편집자와 주고받았던 번역 작업 이메일 캡처본을 첨부했다.


인사이트네이트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