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낮과 밤' 측 "설현, 직접 하차 요청하지 않는 이상 예정대로 출연"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낮과밤' 측이 AOA 설현의 촬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혀 대중의 관심을 모았다.


10일 스포츠경향은 한 드라마국 관계자의 말을 빌려 설현이 하차당하지 않을 것이라 보도했다.


드라마국 관계자는 "'낮과밤' 촬영이 현재 많이 진행된 상태"라며 "설현이 직접 하차를 요청하지 않는 이상 예정대로 출연할 것"이라고 알렸다.


앞서 지난 8일 AOA 출신 권민아는 설현을 저격하는 글을 게재해 논란을 일으켰다.


인사이트웹드라마 '풍경'


인사이트Instagram 'kvwowv'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살아라"라며 AOA 출신 지민과 FNC 엔터테인먼트 대표(한성호) 그리고 설현을 저격했다.


권민아는 이들을 향해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멀쩡한 사람을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며 "죽어서 당신들 괴롭힐 것"이라고 저주하기도 했다.


특히 권민아는 이날 설현을 '방관자'라고 공개 저격하기도 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vwowv'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에 일부 누리꾼은 "절친과 함께 은퇴해라", "이런 상황에 설현이 방송에 나오는 건 적절치 않다" 등의 의견을 내놓으며 설현의 드라마 하차를 요구했다.


반면 다른 누리꾼은 "설현이 직접적으로 괴롭히지 않았다", "도를 넘었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설현이 여주인공 역으로 촬영 중인 tvN '낮과밤'은 올해 하반기 방송될 전망이다.


인사이트Instagram 'sh_9513'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