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뒷광고' 사과 후 모든 흔적 사라진 유튜버 임다 근황

인사이트 YouTube '임다TV'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의료법 위반 뒷광고 논란에 휩싸였던 147만 유튜버 임다.


그가 사과문을 게재한 뒤 모든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지난 8일 임다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임다는 해당 글을 통해 '라식 수술 뒷광고' 논란을 언급하며 광고였음을 인정했다.


인사이트YouTube '임다TV'


인사이트Instagram 'legend_imda'


그는 "현재 문제가 되는 영상에서 기존 '유료광고 표기'와는 다른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의료광고는 체험기나 사례를 광고에 쓰면 안되지만, 당시 이런 규정에 대해 무지한 상황에서 광고 관계자들의 검토 내용만 안일하게 믿고 광고 영상을 찍었다"라고 실토했다.


그러면서 그는 "함께 영상 제작했던 아프리카T 측과 정확한 사실 경위를 다시 파악 중이다"라며 그전의 일을 다시 되짚어보고 정리해 영상으로 상세히 말씀드리겠다고 전했다.


사과문이 올라간 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임다의 모든 계정이 비공개로 전환됐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YouTube '임다TV'


뿐만 아니라 아프리TV 채널 역시 아무것도 없는 상태로 바뀌어 있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최근 임다의 콘텐츠가 사전에 협의된 주작(做作)이었다는 폭로 댓글이 나왔다.


작성자 A씨는 자신이 과거 임다가 진행한 성대모사 콘텐츠에서 손오공 성대모사를 한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A씨는 "성대모사를 시키더니 대뜸 '닥쳐봐!'라고 하더라. 뭐 하나 보니 별풍선 리액션을 하고 있었다"라며 "그러더니 내게 성대모사로 별풍선 리액션을 하라고 시켰다"라고 폭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