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사이트서 '테이큰' 불법 다운받아 봤다는 조카 혼낸 리암 니슨

인사이트영화 '테이큰'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피를 나눈 혈육이지만 저작권을 무시한 불법 다운로드는 쉽게 용납할 수 없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미국 대중문화 잡지 '엔터테인먼트 위클리'는 할리우드 스타 리암 니슨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리암 니슨은 2008년 개봉 영화 '테이큰'의 성공 비화를 털어놨다.


국내에서만 무려 23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흥행작이지만 제작 당시 큰 기대를 걸지 않았다는 리암 니슨의 말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영화 '테이큰'


인사이트영화 '테이큰2'


심지어 리암 니슨은 영화 각본을 맡은 로버트 케이먼에게 "이 영화는 비디오로 바로 갈 거야. 프랑스에서 몇 주 동안 잘 상영되다가 비디오로 직행할 거야"라고 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의 예상과 달리 '테이큰'은 프랑스는 물론 바다 건너 대한민국에서까지 큰 인기를 끌었다.


기대하지 않았던 기쁨을 누리던 찰나 리암 니슨은 조카로부터 걸려온 전화 한 통에 끓어오르는 분노를 느꼈다.


리암 니슨의 조카는 "삼촌 영화 잘 봤어"라는 말과 함께 한국 사이트를 통해 영화를 다운로드했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테이큰2'


조카의 불법 다운로드 사실을 안 리암 니슨은 "조카들이 법을 어겼다라는 사실에 화가 났다"면서 당시 기억을 회상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그만큼 영화가 잘 된 거라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긍정적인 해석으로 당시 에피소드를 마무리 지었다.


한편 리암 니슨 주연 영화 '테이큰' 시리즈는 세 편 모두 국내에서 200만 명 이상의 관객을 동원하는 등 영화팬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테이큰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