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정말 죽고 싶었다"···은퇴 전 참PD 라이브 방송에 마지막으로 출연해 '오열'한 쯔양

인사이트YouTube '애주가TV참PD'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최근 은퇴를 선언한 인기 유튜버 쯔양이 '뒷광고' 논란에 불을 지핀 참PD 유튜브 방송에 출연했다.


7일 오후 유튜버 채널 '애주가TV참PD' 실시간 라이브 방송에는 참PD와 쯔양이 모습을 드러냈다.


먼저 참PD가 "최근 음주 상태에서 실언을 많이 했다"며 "나 때문에 누명을 쓰신 분들도 있었다. 마녀사냥을 당해 힘들어하는 분들도 있다. 그분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하기 위해 라이브 방송을 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참PD는 "내가 실수한 분들에게 직접 연락을 하거나 만나서라도 사과의 뜻을 전하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뵙고 싶다는 요청에 응해준 사람이 있다며 쯔양을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애주가TV참PD'


참PD는 "내가 생각하는 '뒷광고'는 '내돈내산(내가 돈내고 내가 산 것)'의 태도, 광고임에도 광고가 아닌 것처럼 표기한 행동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쯔양은 뒷광고나 시청자 기만을 한 적 없다"며 "쯔양은 이번 논란 이전에 악플과 억측, 허위 사실로 힘들어 했다. 나를 욕하시는 대신 쯔양에게는 좋은 말만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오랜만에 실시간 라이브 방송에 얼굴을 비춘 쯔양은 매우 힘이 들어 보였다.


마음고생도 심했는지 많이 야위어 있었다.


방송 내내 고개를 숙이고 있던 쯔양은 "너무 힘들었다. 뉴스에 제가 사기꾼으로 나오니까 어제는 정말 죽고 싶었다"며 오열해 팬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애주가TV참PD'


한편, 쯔양은 최근 '뒷광고' 의혹에 시달리자 "유튜브 초반 무지로 인해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던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시청자를 속이려는 의도로 광고를 숨긴 적은 없다고 호소했다.


쯔양은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몰래 계속 뒷광고를 해왔다', '광고가 아닌 영상임에도 이건 무조건 광고다', '탈세를 했다', '사기꾼' 등 허위 사실이 퍼져나가는 댓글 문화에 지쳤다"며 방송 은퇴를 선언해 팬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YouTube '애주가TV참PD'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