쏟아지는 비난에 SNS 계정 비공개 전환하더니 이내 '사과문' 올린 샘 오취리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의정부고 '관짝소년단'에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가 일부 누리꾼의 뭇매를 맞은 샘 오취리.


그가 드디어 해당 사건에 대해 입을 열어 시선을 집중시켰다.


7일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샘 오취리는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합니다"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이어 그는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으며 자신의 의견을 표현하려다 선을 넘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학생들 허락 없이 사진 올려서 죄송합니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합니다"라고 사과했다.


또 샘 오취리는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 것이 절대 아닙니다"라며 앞서 영어로 올렸던 글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아울러 그는 해시태그 'Teakpop'의 정확한 뜻을 알지 못했다며 부정적인 의미를 내포한다는 걸 알았다면 사용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 말미에 샘 오취리는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는데 경솔했던 것 같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샘 오취리는 거듭 사과의 말을 전하며 앞으로 더 배우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다음은 샘 오취리가 올린 입장문 전문이다. 


제가 올린 사진과 글 때문에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합니다.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습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합니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합니다. 그 부분에서 잘 못했습니다.

그리고 영어로 쓴 부분이, 한국의 교육이 잘못되었다는것이 절대 아닙니다. 해석하는 부분에 오해가 있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한국의 교육을 언급한 것이 아니었는데 충분히 오해가 생길 만한 글이었습니다.

Teakpop 차체가 한국Kpop 대해서 안좋은 얘기를 하는 줄 몰랐습니다. 알았으면 이 해시택을 전혀 쓰지 않았을 겁니다. 너무 단순하게 생각을 했습니다.

제가 한국에서 오랫동안 사랑을 많이 받았었는데 이번일들로 인해서 좀 경솔했던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앞으로 더 배운 샘 오취리가 되겠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