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에게 맨날 '피파' 지는 피린이들에게 추천하는 1천만 BP 이하 '가성비' 공격수 5

인사이트YouTube 'EA SPORTS TM FIFA 모바일'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아 왜 똑같이 'D'(슛팅) 눌렀는데 나는 골이 안 들어가냐고!!!"


축구를 좋아하는 남자들이라면 한번쯤 해봤을 넥슨의 '피파온라인4'.


이 게임은 언제나 승자가 있고 또 패자가 있다. 패자는 늘 기분이 급격하게 다운된다. 또 선수 탓, 컴퓨터 사양 탓, 게임 탓 등 온갖 핑계를 대가면서까지 패배를 부정한다. 


특히 친구에게 질 때면 자존심이 상해 탓탓탓 하게 된다. 


그런 피린이들은 선수 탓을 가장 많이 한다. 일부 패자들은 '선수빨'(선수가 좋아서 이겼다)이라는 말을 하며 승부를 인정하지 않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하지만 이도 어느정도 맞는 말이다. 피파는 선수 카드마다 각기 다른 능력치를 정해놨다. 따라서 같은 슛팅을 때려도 고스텟 선수는 골이 들어가지만, 그 반대의 경우 노골이 된다.


그렇다고 이를 극복하자고 좋은 선수를 구매하기엔 어떤 카드가 좋은 지도 모르겠고, 내 BP 사정도 턱없이 모자르다.


이런 피린이들을 위해 1,000만 BP 내외의 가성비 끝판왕 공격수를 한곳에 모아봤다. 


해당 선수들은 피파온라인4 공식경기 1위를 찍은 프로게이머 출신 유튜버 '마미손'이 뽑아낸 가성비 공격수다. 


1. LH 크레스포


인사이트피파온라인4 홈페이지


1강 카드 기준 1,000만 BP의 가성비 끝판왕 선수다. 급여는 18이며 약발 스텟은 4다.


라인 침투, 드리블, 골 결정력, 헤더 능력치가 모두 상위권인 만능 공격수다. 약발 스텟마저 준수해 이 가격이 의심될 만큼 가성비를 자랑한다.


특히 크레스포는 수비수와 몸싸움에서 우위를 선점하는 데에 특화돼있어 돌파를 좋아하는 게이머들에게 강력하게 추천하는 선수다.


2. LH 클라위베르트


인사이트피파온라인4 홈페이지


1강 카드 기준 1,200만 BP 수준에 거래되는 카드로, 급여는 19로 약간 높은 편이다. 약발 스텟은 4다.


188cm의 큰 키와 빠른 발을 고루 갖춰 만능 스트라이커로 평가받는다. 골결정력도 TC 시즌 카드와 비교해 대폭 상승해 정교한 편이다.


몸싸움과 체감도 준수한 편이라 주급이 여유가 되는 게이머라면 한번 써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3. LH 비어 호프


인사이트피파온라인4 홈페이지


1강 카드 기준 1,300만 BP에 거래되고 있다. 급여는 18이며 약발 스텟은 4다.


비어호프의 장점은 뭐니뭐니해도 큰 키다. 191cm의 큰 키에서 찍어내는 해딩슛은 상대 골키퍼가 손 댈 수없는 수준이다.


비어호프의 헤더 능력치는 1카 퍼포먼스 5기준 111에 달한다. 딱딱한 체감을 잊을 수 있을 정도로 높은 헤더 능력을 보여준다.


헤더 외에도 침투, 중거리 슛이 좋아 원톱 공격수로는 적격이다.


4. LH 벤제마


인사이트피파온라인4 홈페이지


1강 카드 기준 380만 BP 내외로 구할 수 있다. 급여도 17로 적절한 편이며, 전 시즌 통틀어 유일하게 양발로 나온 카드다.


박스 안에서의 슛팅 정확도와 팀 동료와의 연계가 매우 좋은 선수다. 공을 잡고있지 않을 때의 움직임도 1티어 급이라는 평이다.


유일한 단점은 중거리 슛의 정확도다. 이를 제외한 원톱 공격수의 자질은 모두 갖추고 있어 가성비 선수를 원하는 게이머들에게는 좋은 대안이될 것이다.


5. LH 오바메양


인사이트피파온라인4 홈페이지


1강 카드 기준 1,200만 BP 내외로 구매할 수 있는 선수다. 급여는 18이며, 약발 스텟도 4로 준수하다.


오바메양의 가장 큰 장점은 역시 스피드다. 1카 퍼포먼스5 기준 속력과 가속력 스텟이 110에 달한다.


또한 187cm의 큰 키를 가지고 있으나 체감도 훌륭한 편이다. 침투와 골결정력도 1티어급으로 평가받는다.


다만 마미손은 키에 비해 몸싸움 능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원톱 공격수보다는 투톱을 추천했다.  


YouTube '피파 마미손 FIFA MOMMYS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