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고 '관짝소년단' 게시글에 '케이팝' 태그해 욕먹고 있는 샘 오취리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송인 샘 오취리가 고등학교 졸업사진 촬영 현장에서 흑인 분장을 한 학생들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누리꾼은 샘 오취리의 행동을 두고 '과했다', '이해된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설전을 벌이고 있다.


그런 가운데 이번에는 샘 오취리가 게시글에 넣었던 해시태그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6일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국내 한 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게재하며 "저희 흑인들의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 제발 하지 말아달라"라는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그는 사진 학생들이 얼굴을 까맣게 칠한 것을 두고 '인종차별적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샘 오취리는 해당 게시글에 'teakpop'을 태그해 시선을 집중시켰다.


'teakpop'은 케이팝의 비하인드 및 가십 등을 의미하는 단어다.


이에 일부 누리꾼은 "케이팝과 전혀 상관없는 게시글인데 왜 태그를 했는지 모르겠다"라고 지적했다.


한 누리꾼은 "저런 식으로 낙인찍은 거 선 넘은 행동이다"라며 분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amokyere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