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는 빽다방이쥬"···대놓고 PPL해 '상습 앞광고범'이라 불리는 421만 유튜버 백종원

인사이트YouTube '백종원의 요리비책 Paik's Cuisine'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최근 문복희, 햄지 등 유명 유튜버가 일명 '뒷광고 의혹'에 휩싸이고 있다.


'뒷광고'란 광고 및 협찬을 받아 제작된 영상들을 광고임을 알리지 않고 업로드하는 것을 뜻한다.


이 가운데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당당히 앞에서(?) 광고를 하고 있는 요리연구가 겸 백종원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6월 백종원은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을 개설하고 요리 레시피 영상을 게재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백종원의 요리비책 Paik's Cuisine'


공개된 영상에서 백종원은 중간중간 자신이 운영하는 다양한 가게를 언급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백종원은 짜장면 레시피를 설명하다가 "짜장면은 나가서 사 먹는 게 좋다"라며 '홍콩반점'을 추천했다.


그는 요리를 하다 잠시 쉬는 시간이 생기자 "이렇게 일할 때는 커피 한 잔이 최고다"라며 '빽다방' 로고가 새겨진 머그잔으로 커피를 마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백종원의 요리비책 Paik's Cuisine'


또 지난 5월 게재된 '짜장 덮밥 레시피' 영상에서 백종원은 "만약에 만들기 귀찮으면 소스를 사서 써도 된다"라며 능청스럽게 자신의 짜장 소스를 홍보했다.


백종원의 영상을 본 누리꾼은 "PPL은 이렇게 하는 거다", "서로 안 불편하다", "점점 자연스러워진다" 등 유쾌한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백종원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의 구독자 수는 5일 오전 11시 기준 421만 명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백종원의 요리비책 Paik's Cuisine'


YouTube '백종원의 요리비책 Paik's Cuisin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