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빠 손톱 이렇게 굽어 있다면 '폐암' 일 수 있으니 반드시 병원 모시고 가야 한다

인사이트Kennedy News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손님의 손톱을 정리해주던 네일아티스트의 눈썰미가 생명을 구했다.


지난달 31일 영국 일간 '메트로(Metro)'는 네일아티스트 린다 바트람(Linda Bartram)의 조언으로 폐암 진단을 조기에 받을 수 있었던 조안 마틴데일(Joan Martindale, 73)의 사연을 보도했다.


2013년부터 하루에 담배 20개비를 피우던 조안은 지난해부터 손톱과 발톱이 점점 넓어지고 구부러지기 시작했음을 느끼게 됐다. 또한 발과 발목이 부풀어 오르기 시작했다.


그러나 찾아간 병원에서도 혈액 순환이 되지 않아 발생하는 현상이라고 했기 때문에 그녀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인사이트Kennedy News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10년간 자신의 손톱을 관리해주던 네일아티스트의 조언이 있기까지 말이다.


지난 3월 린다는 조안의 손톱을 관리해주던 중 심하게 굽어진 검지 손톱을 발견했다.


그 순간 린다는 자신이 본 뉴스 하나를 기억해냈다. 곤봉 손가락이라 불리는 이 손톱의 모양을 가진 사람들은 선천성 심질환, 승모판 질환, 만성기관지염, 기관지확장증을 앓고 있는 경우가 많다'=라는 기사였다.


이에 손톱이 굽었다는 것은 폐에 문제가 생겼다는 뜻이라며 서둘러 건강검진을 받으라고 조언했다.


실제로 여러 차례의 건강검진 끝에 폐에 암세포가 자라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해낸 조안. 그는 5시간의 대수술 끝에 종양을 제거할 수 있었다고 한다.


인사이트Willie Ong


조안은 "손톱 모양이 폐암의 징조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더 많은 사람이 알아야 조기에 상태를 진단할 수 있다"며 자신의 사연을 공개했다.


이처럼 양쪽 검지 손톱을 마주 댔을 때 손톱이 어떤 모양을 하고 있는지, 손가락 끝의 굵기가 어느 정도인지에 따라 흉부 기관의 건강 상태를 예측할 수 있다.


손톱 끝이 구부러지거나 부풀어 올라 맞닿지 않으면 혈액에 존재하는 산소가 줄어들었다는 뜻이니 반드시 병원을 방문하는 게 좋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