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주행 교통사고' 당하고 퇴원하자마자 수해 피해 복구 위해 '2천만원' 기부한 박지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최근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던 박지윤.


그가 퇴원과 동시에 수해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통 큰 기부를 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했다.


4일 박지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2천만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박지윤은 "어제 가족 단톡방에서 물난리 난 상황에 대해 이야기하며 우리는 비 피할 집도 있고 이런 이야기 나눌 가족들도 있고 얼마나 감사하냐 서로 위로했다"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iyoon_park_'


이어 그는 "사고 당시 곧 구급대원 분들이 오실 거라는 이야기를 듣고 비를 맞으며 서 있는 어쩌면 짧다면 짧은 시간에도 아이들과 함께 그런 상황에 놓인 게 너무 참담하고 무서웠다"라며 하루아침에 집을 잃고 가족을 잃으신 분들의 심정을 어떻게 헤아릴 수 있겠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소소하게나마 기부 소식을 알리는 이유는 요즘은 정말 쉽게 할 수 있고 이럴 때 저도 세상이 살만하다고 느끼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박지윤은 장문의 글과 함께 희망브릿지에 2천만 원을 이체한 내역이 담긴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인사이트뉴스1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정말 감사합니다", "꼭 좋은 곳에 쓰였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달 27일 부산 금정구 경부고속도로 상행선에서 2.5톤 화물차가 박지윤 가족이 탄 차량을 들이받은 사고가 발생했다.


박지윤 가족은 곧바로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