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심이 엄마' 이효리가 유기견 임시 보호 사실 알리며 꼭 하고 싶었던 말

인사이트Instagram 'hyoleehyole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모카, 순심이, 구아나, 석삼이, 고실이, 순이, 삼식이 등 강아지와 고양이 여러 마리와 함께 살고 있으며 동물을 사랑하기로 유명한 가수 이효리.


평소 유기견 봉사활동도 꾸준히 하는 것으로 알려진 그녀가 이번에는 '임시 보호'에 나섰다.


임시 보호란 갈 곳 없는 반려견 혹은 반려묘 등을 잠시 돌봐주며 새로운 집에 입양 갈 수 있도록 케어해주는 것을 말한다.


3일 이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아지 두 마리 사진을 공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hyoleehyolee'


그러면서 "임보 중인 누레, 희레.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는 글을 함께 올렸다.


사진 속에는 '시고르자브종'답게 귀염뽀짝한 매력을 자랑하는 아기 댕댕이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효리 옆이 편한지 연신 애교를 부리는 듯하다.


평소 다견·다묘 가정으로 동물 사랑을 실천해온 이효리의 선한 영향력에 많은 이들이 감동을 표했다.


한편 이효리는 혼성그룹 '싹쓰리'의 린다G로 활동하며 전성기를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hyoleehyole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