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적인 '폭우'로 고통받는 수재민에 써달라며 통 크게 '5천만원' 기부한 유인나

인사이트JTBC '77억의 사랑'


[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유인나가 최근 발생한 폭우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5000만 원을 기부했다.


3일 뉴스1 확인 결과, 유인나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측에 최근 5000만 원을 기부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갑작스러운 재난과 재해로 힘들어하는 이웃들을 돕기 위해 설립된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이다. 


유인나는 최근 전국적으로 지속된 폭우로 인해 피해지역과 수재민 지원을 위해 기부금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우 유인나가 29일 오후 서울 임피리얼패리스 호텔서 열린 tvN 새 수목 드라마 '진심이 닿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유인나는 그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진정성 있는 선행을 이어왔다. 아프리카 어린이를 위한 자선 화보 수익금 기부, 구세군 자선냄비를 통해 결식아동 식사 지원 사업에 기부했다.


또 다수의 다큐멘터리 내레이션, AI 스피커 음성 서비스, 네이버 오디오북 캠페인에 목소리를 재능 기부해왔다. 최근에는 1억 원이 넘는 MBC '같이 펀딩' 오디오북 수익금을 청각 장애 어린이들의 인공 달팽이관 수술 지원금으로 보탰다.


이어 유인나는 청각 장애인을 지원하는 단체인 사랑의 달팽이를 통해 두 차례에 걸쳐 1억 3000만 원을 추가로 기부하며 청각 장애 아동들의 수술비를 지원한 바 있다. 이처럼 유인나가 꾸준히 이어온 선행 행보는 많은 이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한편 유인나는 배우로서도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오는 10월 MBC 새 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인사이트tvN '진심이 닿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