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작 의혹'으로 1달간 자숙한 송대익이 쓴 '반성문' 내용 수준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피자나라 치킨공주' 업주에게 피해를 주는 조작 방송을 진행한 송대익이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2일 오후 유튜버 송대익은 '일상'이라는 제목으로 브이로그 영상을 게시했다.


자숙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담은 영상에서 송대익은 자필로 반성문을 작성하면서 하루를 마무리했다.


그는 "잘못에 대해 다시는 잊지 않으려고 한다"며 진지한 표정으로 펜을 들었다.


하지만 해당 영상이 올라온 직후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송대익의 반성문이 조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영상을 자세히 확대해 보면 반성문에는 정체를 확인할 수 없는 의문의 문자가 나열돼 있다.


의미를 알 수 없는 선과 도형이 뒤엉켜 있는 송대익의 반성문은 그림에 가까웠다는 지적이다. 


이에 누리꾼들은 "한글이나 영어, 일어, 중국어도 아니다. 상형문자냐", "진정성이 의심된다", "낙서해놓고 반성문이라 또 속이는 거냐"라며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지속되자 이날 송대익은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비춰진 영상이 아랍어처럼 보이는 것은, 영상을 확대시 픽셀이 깨지기에 그렇게 표시가 되는 것 같다"며 한글로 된 사과문을 공개했다.


한편 송대익의 반성문이 공개된 해당 영상은 1만 7천 개 이상의 '싫어요'가 누적되는 등 누리꾼의 외면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YouTube '송대익 songdaei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