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기 8개월, 밴쯔도 5개월 쉬었는데 넌 겨우 한달?"···송대익이 빠르게 복귀하자 '분노'한 팬들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조작 방송' 논란 이후 신속하게 복귀한 유튜버 송대익을 본 팬들은 화를 참지 못했다.


지난 1일 유튜버 송대익은 '안녕하세요'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리면서 활동 재개를 암시했다.


배달 음식의 내용물을 조작해서 방송한 사실이 적발되자 송대익은 사과 영상을 게시한 뒤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하지만 그는 다섯 달 이상의 자숙 기간을 가진 밴쯔, 슈기와 달리 고작 1개월 만에 영상을 업로드하면서 팬들의 분노가 폭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송대익은 "그동안 혼자 떨어져서 많은 생각을 했다. 상황을 회피하기보다는 저지른 행동을 책임지는 게 맞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영상을 올리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머리를 삭발하고 사과를 거듭했지만 송대익은 팬들의 볼멘소리를 피할 수 없었다.


팬들은 "그냥 반년이라도 반성하고 오세요", "많은 고민을 한 달 만에?" 등 상대적으로 짧은 송대익의 자숙 기간을 꼬집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일부 누리꾼은 "죄송한 마음으로 처벌받으면 된다", "주워 담을 수 없다", "피해 입은 업체를 생각해 봐라"면서 논란을 일으킨 송대익의 조작 연출을 비난했다.


송대익의 영상을 접한 대중은 댓글 외에도 '싫어요' 버튼을 통해서도 불만을 표출했다.


자숙 이후 한 달 만에 게시된 해당 영상은 현재 4배 이상 '싫어요'가 '좋아요'를 압도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송대익 songdaeik'


인사이트YouTube '슈기님'


인사이트YouTube '밴쯔'


YouTube '송대익 songdaei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