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희석, 김구라 무례한 태도 '공개 저격'···"게스트 본인 입맛에 안맞으면 등 돌려 앉는다"

인사이트남희석 SNS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개그맨 남희석이 김구라를 공개 저격했다.


29일 남희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료인 김구라의 태도를 비판하고 나섰다.


남희석은 "'라디오스타에'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을 쓰고 앉아 있다"며 "뭐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그냥 자기 캐릭터 유지하려는 행위. 그러다 보니 몇몇 짬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남희석 SNS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시청자에게 웃음을 주기 위한 설정이라지만 도가 지나치다는 일침이다.


사실 김구라의 시니컬한 태도는 몇 차례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게스트의 말을 귀담아듣지 않고 딴청을 피우는 모습이나, 마음에 안 드는 발언을 한 게스트를 보고 인상을 쓰는 모습이 여러 번 포착됐기 때문이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김구라, 타인을 배려하며 방송했으면 좋겠다", "방송 보면 무례한 태도에 절로 인상이 써 진다", "남의 사생활을 그냥 말하거나, 인신공격을 할 때는 보기 불편했다"며 남희석의 의견에 동의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하지만 일각에서는 "캐릭터일 뿐"이라며 "마음에 안 들면 직접 말하면 되지, 이렇게 SNS로 디스하는 것도 좋아 보이지 않는다"면서 남희석을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해당 게시물은 현재 논란이 일자 삭제된 상황이다.


<다음은 남희석 SNS에 올라왔던 저격글 전문입니다>


'라디오스타에'에서 김구라는 초대 손님이 말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을 쓰고 앉아 있다.


뭐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다.


그냥 자기 캐릭터 유지하려는 행위.


그러다 보니 몇몇 짬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