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신체' 불법 촬영 혐의로 입건된 싱어송라이터 겸 레이블 대표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가수 A씨가 여성들의 신체를 불법으로 촬영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27일 SBS의 보도에 따르면 가수 A씨(42)는 불법 촬영 혐의로 서울 광진경찰서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A씨는 싱어송라이터 겸 가요 레이블 대표를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올 초까지 몰래카메라 장치를 이용해 성관계, 여성들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 4월 법무법인 모두의 법률 배근조 변호사는 이 사건에 대해 익명의 제보를 받고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후 A씨는 지난달 피의자 조사를 받고 혐의 일부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SBS와 인터뷰에서 A씨는 "불법적인 일을 한 것을 알고 있고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올 초 가정을 꾸리고 기부활동도 하며 반성하는 삶을 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2004년 한 가요제에서 입상한 후 가요계에 데뷔한 A씨는 정규, 싱글 앨범 등 120여 곡을 발표한 싱어송라이터다.


이외에도 그는 사랑에 대한 에세이를 발표한 이력도 가지고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