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장애' 팬과 롯데월드 데이트하며 소중한 추억 선물해준 '천사' 오정세

인사이트배범준 씨 여동생 인스타그램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오정세가 지적장애가 있는 팬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물했다.


25일 배범준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천사를 만나면? 눈이 부신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오정세와 함께 롯데월드를 방문한 배범준씨의 모습이 담겼다.


오정세는 현재 방송 중인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속 문상태로 변신해 있어 시선을 끌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배범준 씨 여동생 인스타그램


배범준씨와 오정세는 두 손을 꼭 잡고 롯데월드를 거니는가 하면, 여러 가지 놀이기구를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또 두 사람은 나란히 얼굴을 맞대고 사진을 찍으며 끈끈한 관계를 과시하기도 했다.


배범준씨는 첼리스트로, 지적 능력은 3세, 생활 능력은 7세 수준인 것으로 전해졌다.


배범준씨가 오정세를 알게 된 건 여동생과 시청한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덕분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배범준 씨 여동생 인스타그램


작품에서 문상태가 고문영(서예지 분)의 팬 사인회에 갔다가 울부짖는 모습을 보며 배범준씨와 여동생은 깊게 공감하며 함께 슬퍼했다.


그 후로 배범준씨가 "상태 형을 만나고 싶다. 같이 형하고 롯데월드 가고 싶다"라고 반복해서 요청하자, 여동생이 직접 나서게 됐다.


오정세는 배범준씨의 요청을 흔쾌히 수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게 두 사람은 특별한 데이트에 나섰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은 "너무 감동적이다", "오정세 배우님 정말 멋집니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배범준 씨 여동생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