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이나은 동창 "학폭 의혹 말도 안돼...밝고 착했던 친구"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케이팝 / SBS KPOP'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에이프릴 이나은이 '학폭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동창이 사실무근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23일 OSEN의 보도에 따르면 에이프릴 이나은의 동창 A씨는 "학교폭력은 전혀 사실무근이다"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나은은 학교 다닐 때 밝은 친구였다. 이나은이 학교폭력을 저질렀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 친구들과 두루두루 잘 지냈던 것으로 기억한다"라고 덧붙였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학창 시절 이나은은 친구들뿐만 아니라 선생님들과도 친밀한 사이를 유지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앞서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초등학교 시절 이나은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같은 날 이나은의 소속사 DSP미디어는 "이나은 루머는 전혀 사실무근이며, 관련 자료를 모두 수집해 강력히 법적 조치할 예정이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측은 "커뮤니티에 게재된 글을 인지한 시점부터 아티스트 본인뿐만 아니라 주변 지인을 통해 면밀한 확인 과정을 거쳤으며, 사실무근이라는 결론을 내렸다"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인사이트Twitter 'APRIL_DSPmedia'


인사이트DSP 미디어


소속사의 입장 발표 이후 해당 폭로글은 삭제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2015년 그룹 에이프릴로 데뷔한 이나은은 웹드라마 '에이틴',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등 다수 작품에 주연으로 출연해 대중에 눈도장을 찍었다.


오는 29일 이나은이 속한 에이프릴은 '헬로 서머'(Hello Summer)를 발매할 예정이다.


인사이트Mnet '엠카운트다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