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가해자' 논란 휩싸이고 충격받아 스케줄 취소했다는 이나은

인사이트네이버TV '플레이리스트'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에이프릴 이나은이 왕따 가해자 논란에 휩싸이고 정신적 충격을 호소했다.


지난 23일 에이프릴 소속사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이나은이 안무 연습을 쉬고 모처에 머무르며 휴식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컴백 일정에는 문제가 없으며 예정된 음악 방송 출연도 그대로 진행한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초등학교 시절 이나은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등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TV '플레이리스트'


그는 "이나은에게 당한 게 있어 초등학교 때 많이 울었다"라며 이나은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같은날 소속사 DSP측은 공식 팬카페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커뮤니티에 게재된 글을 인지한 시점부터 아티스트 본인뿐만 아니라 주변 지인을 통해 면밀한 확인 과정을 거쳤으며, 사실무근이라는 결론을 내렸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누리꾼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나은이 속한 에이프릴은 오는 29일 '헬로 서머'(Hello Summer)로 컴백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DSP미디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