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구하라 친모 "딸과 누구보다 애틋한 사이였다"

인사이트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故 구하라의 친모가 딸의 재산을 차지하려 한다는 논란에 드디어 입을 열었다.


23일 방송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스포트라이트)에서는 구하라의 친모가 출연한다.


이날 카메라 앞에 처음 드러낸 구하라의 친모는 자신의 속사정을 털어놓는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그는 구하라와 애틋한 관계를 맺고 있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친모는 "(구하라가) 엄마 고마워 만나줘서라고 했다. 하라 자기가 나한테 고맙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언론과 TV에 잘못 나오고 있다. 말도 안 되는 소리 하지 말라"라며 힘든 속내를 내비쳤다.


하지만 친모의 발언에 관해 구하라의 오빠 구호인 씨는 부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구호인 씨는 "구하라와 제가 너무 어린 나이에 갑자기 말도 없이 사라졌다"라며 "무슨 자격으로 상속분을 원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입장을 고수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서로 엇갈린 의견을 내놓고 있는 구호인과 그의 친모를 하단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한편 구하라 사건을 조명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한다.


구하라는 지난해 스물여덟 꽃다운 나이에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그의 죽음 이후 나타난 친모에 관해 구호인 씨는 '어린 시절 자녀를 두고 가출한 생모'라며 동생의 재산을 줄 수 없다고 재산분할 소송을 제기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Naver TV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