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에서 자기 왕따 시킨 주동자 보고 쿨하게 같이 사진 찍어준 '대인배' 전소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가수 전소미가 어린 시절 아픔을 고백하면서도 쿨한 모습을 보여줬다.


22일 MBC '라디오스타' 측은 학창 시절 왕따를 당했다는 전소미와 허훈의 고백 영상을 선공개했다.


이날 전소미는 "초등학교 시절 파워 왕따당했었다"며 어렵게 말문을 열었다.


전소미에 따르면 그는 초등학교 3학년 때 태권도를 하고 싶어 한국 학교로 전학을 가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전학을 가자마자 바로 다음 날 회장 선거가 있었고 "나가면 뽑아주겠다"는 주위 친구들의 말에 회장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출마했다가 최고 득표수를 기록하며 덜컥 당선이 되고 말았다.


전학생이 하루 만에 전교 회장이 된 것이다.


그래서인지 다음날부터 친구들의 시샘을 받으며 왕따를 당했고 6학년 1학기까지 괴롭힘이 이어졌다고 털어놨다.


전소미는 "회장이자 왕따라 선생님이랑 제일 친했던 거 같다"며 울상을 지어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이어 전소미는 시간이 흐른 후 '사이다 복수'를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데뷔한 후 신촌 거리에 놀러 갔다가 따돌림을 주동했던 친구를 발견한 것. 


전소미는 "다가가서 '안녕?'이라고 먼저 말을 걸었다"며 "그러자 그 친구가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사진 찍을래?'라고 하길래 사진을 찍어줬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전소미는 "사진 찍어주고 속에서 사이다였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자신을 괴롭힌 친구를 보고도 먼저 말을 걸고 사진까지 찍어준 '대인배' 전소미.


더 자세한 이야기는 오늘 밤 10시 40분에 만나볼 수 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Naver TV '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