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 빨아먹는 암컷 모기 '성전환 수술'로 수컷 만드는 연구 성공했다

인사이트Virginia Tech Daily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여름마다 사람들을 괴롭히는 해충 모기.


모기에 물리면 빨갛게 부어올라 가렵고 따가울 뿐만 아니라 각종 질병을 전파하기도 한다.


해마다 1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기를 매개로 한 질병으로 사망한다는 통계가 나오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모기를 퇴치할 '열쇠'가 될 수 있는 획기적인 실험이 성공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Virginia Tech Daily


지난 14일(현지 시간) 미국 버지니아 공과대학교(Virginia Tech)는 해당 대학의 연구진들이 실시한 모기 실험이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진들이 생각해낸 방법은 바로 암모기를 수컷으로 성전환하는 것이었다.


모기 중에서 사람과 동물을 물어 피를 빠는 것은 바로 산란기인 암컷뿐이다. 수컷 모기들은 과즙이나 수액 등을 먹고 산다.


이에 암모기를 수모기로 강제 성전환시키면 모기에 물리지 않게 되는 것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버지니아 공대 연구진은 최근 수컷 모기에게서만 발견되는 닉스(Nix) 유전자를 암컷의 체내에 주입하면 성전환이 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지카 바이러스와 황열, 뎅기열 등의 질병을 전파하는 이집트숲모기(학명 Aedes aegypti)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먼저 이집트숲모기 암컷에 닉스를 주입해 모기가 성전환을 하는 과정을 유전자 단위로 분석했다.


그 결과 성전환한 모기는 수컷이 돼 암컷 모기와 생식이 가능했다.


인사이트Virginia Tech Daily


특히 놀라운 것은 이 유전자가 다음 세대에도 이어져 성전환한 수컷 모기와 암컷 모기의 사이에서 태어난 암컷 모기도 수컷으로 성전환했다는 것.


하지만 문제가 있었다. 성전환한 수모기는 모두 비행 능력을 잃어버려 날지 못하게 된 것이다.


연구진이 분석한 결과 이는 모기를 날 수 있게 하는 유전자인 미오성(myo-sex)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결국 연구진은 이 유전자를 주입, 성전환한 모기가 날 수 있게 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이를 주입하지 않고도 다음에 태어난 성전환 모기에 미오성이 전해지게 하려면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한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이제 모기에 시달리지 않아도 된다는 희망에 누리꾼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모기가 사라지면 '나비효과'처럼 또 다른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