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저녁, 23년 만에 맨눈으로 '혜성' 볼 수 있다

인사이트니오와이즈 혜성이 근일점을 통과한 직후인 7월 5일 촬영한 사진 / NASA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태양계를 구성하는 천체 중의 하나로, 얼음과 먼지로 이루어져 아름답게 타오르는 혜성.


이번 주말 밤 북서쪽 하늘을 바라보면 밝게 빛나는 혜성을 맨눈으로 만나 볼 수 있을 예정이다.


17일 한국천문연구원은 "지난 3일 수성 궤도 근처에서 태양과 가장 가까운 지점(근일점)을 통과한 '니오와이즈 혜성(C/2020 F3)'이 오는 23일 지구에 가장 가까이 접근한다"라고 발표했다.


니오와이즈 혜성은 지난 3월 27일 근지구 천체를 탐사하는 미 항공우주국(NASA)의 '니오와이즈' 탐사 위성이 발견한 33번째 혜성으로 주기는 4500∼6800년으로 알려져 있다.


인사이트7월 6일 동트기 직전 미 애리조나 남부 투손 북동쪽 하늘에 나타난 니오와이즈 혜성 / NASA


인사이트3월 27일 처음 관측됐을 당시의 니오와이즈 혜성 / NASA


니오와이즈 혜성은 7월 중순까지 일출 전 북동쪽 지평선 근처에서 맨눈으로 볼 수 있으며, 그 이후에는 일출 전(북동쪽 하늘)과 일몰 후(북서쪽 하늘)에서 모두 볼 수 있다.


현재 밝기는 2등급이며, 오는 20일부터는 3등급 이상으로 밝기가 어두워져 이번 주말이 혜성을 확인할 적기이다.


일몰 후에는 혜성의 고도가 10도 이상이기 때문에 일몰 후 시간이 일출 전보다 맨눈으로 혜성을 확인하기에 적합하다.


마음속에 소중한 소원 하나를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이번 주말 밝게 타오르는 혜성 앞에서 소원을 빌어보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other Nature Networ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