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연, '슈스스TV' PPL 논란 직접 사과 "질타 통감…두 번 다시 실망시키지 않겠다"

인사이트YouTube '슈스스TV'


[뉴스1] 장아름 기자 = 유명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자신이 출연 중인 유튜브 채널 '슈스스TV'가 협찬·광고 표기 없이 PPL을 진행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직접 사과했다.


한혜연은 지난 16일 '슈스스TV' 채널에 '슈스스TV 한혜연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영상에서 "이렇게 인사드리게 돼서 너무 죄송하다"며 "여러분께서 '슈스스TV'에 기대하신 만큼 실망도 너무 크신 것 같아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어떻게 표현하고 전달드려야 할지 고민하다가 이렇게 영상을 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한혜연은 "'슈스스 TV'는 부족하지만 제가 갖고 있는 노하우라든지 지식과 정보들을 여러분과 소통하면서 만들어나가는 채널이었는데 그 과정 중에 여러분께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슈스스TV'


한혜연은 "또 돌이킬 수 없지만 정말 스스로한테도 정말 많이 실망하고 여러분이 올려주신 댓글 하나하나 보면서 많은 걸 통감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PPL의 명확한 표기로 두 번 다시 실망시켜드리지 않는 그런 채널이 되도록 더 철저하게 관리하고 지키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한혜연은 "다시 한 번 너무 죄송하고 여러분의 질타와 많은 글들을 잘 읽고 다시 한 번 새기면서 더 좋은 채널을 만들도록 노력하는 '슈스스TV'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너무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한 뒤 고개를 숙였다.


인사이트YouTube '슈스스TV'


한편 한혜연은 지난 15일 '슈스스TV'가 협찬 및 광고 표기 없이 유튜브에 PPL을 진행, 높은 수익을 올렸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됐다.


한혜연은 구독자 약 86만명의 '슈스스TV'에서 본인이 직접 사서 써본 제품을 추천한다는 콘셉트의 방송을 진행해왔지만, 일부 영상에 등장한 제품과 관련해 광고 문구가 누락됐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슈스스TV' 측은 "광고 및 협찬을 받은 '슈스스' 콘텐츠에 대해 '유료 광고' 표기를 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콘텐츠를 제작해왔으나,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며 "해당 콘텐츠는 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라면서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YouTube '슈스스TV'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