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 강아지가 제 남편만 보면 배를 깝니다"...불륜 잡아낼 수 있었던 결정적 증거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불륜을 잡아낸 결정적 계기가 강아지의 꼬리에 있다면 믿겠는가.


정확히는 너무 익숙한 나머지 주인을 대하듯 배를 뒤집었다는 사실이다.


지난 15일 방영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정의란 무엇인가' 특집으로 다양한 분야의 법조인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유나 이혼 전문 변호사가 출연해 '부부의 세계' 뺨치는 실제 이혼 사례들을 소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최 변호사는 한가지 예로 남편이 옆집에 내연녀를 두고 두 집 살림을 하고 있었다는 이야기를 했다.


그는 "옆집이랑 왕래하면서 가깝게 지냈다. 옆집도 강아지를 키우고 우리 집도 강아지를 키워서 왕래를 하다가 어느 날 옆집에 가는데 남편이 옆집 비밀번호를 내 집 마냥 누른 거다"라고 말했다.


당시 아내는 '왜 이러지, 기분 탓인가. 알 수도 있지'라고 생각했지만 강아지들이 주인을 본 것처럼 남편에게 꼬리를 흔들어 불륜을 발각당했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러자 조세호는 "(강아지가) 배를 뒤집어 깐 거지"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알고 보니 남편은 옆집에서 불륜을 저지르고 있었고 결국 이혼 도장을 찍게 됐다고 한다.


최 변호사는 이밖에도 "형제 간에 한 가정이 깨지고 이혼 후 같이 사시다가 그 동생분하고 외도를 하신 거다, 그 집 안에서"라며 "그래서 동생분 가정까지 깨진 경우도 있다"는 사례를 전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Naver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